8월 18일 삼평리 주민들은 송전탑 공사 중단과 대화 중재를 위해 김관용 경북도지사를 찾아갔다. 

김관용지사는 삼평리 주민들을 어려움을 알고 있고, 적극 중재에 나서겠다고 다짐하며, 도청 1층 회의장에 주민들의 공간을 제공했다. 

하지만 단 하루만에 주민들은 도청으로부터 강제퇴거 당했다.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