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예‘술’제 

- 모든 것은 술로 시작해 술로 끝났다.



박인화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활동가)







삼평리 프로젝트 팀에 대한 이야기는 현순쌤과 민수오빠랑 함께한 술자리에서 처음 들었다. 삼평리에서 만난 사람들이 삼평리의 이야기를 가지고 저항예술제에 참가한다했다. 삼평리에서 만난 사람, 삼평리로 연결되는 사람들이 모여 삼평리의 이야기를 퍼포먼스로 하는 거라 했다. 나는 작년 크리스마스 대백 앞에서 했던 불법인간 팀으로 참가하고 싶었지만 각자의 사정으로 인해 무산됐었다. 솔깃했지만 내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한 집중력과 책임감이 많이 요구되던 때라 현순쌤이 같이 가자고 했을 때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술이 술술 들어가고 오늘이 어제가 됐을 때 쯤 술김에 하겠다 했다. 술 깨고 나서 조금 후회하긴 했지만 어쩌겠나. 이미 하겠다한 걸 주워 담을 수도 없는데.



삼평리프로젝트 팀은 사부작에서 처음 모였다. 각자가 표현하고 싶은 삼평리의 이미지를 나누고, 삼평리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 했다. 우리는 삼평리 할매들의 얼굴을 하고 농성장 뒤편에 꽂힌 송전탑을 어깨에 메고 우리가 그렇게 지키고자 한 삼평리 평화공원을 따라 활짝 핀 접시꽃을 손에 들기로 했다. 정해진 퍼포먼스를 하는 것이 아니라 걸어다니고 밥을 먹고 앉아 쉬고 대화를 나누고 숨을 쉬는 것 조차도 퍼포먼스라 생각하기로 했다. 탈은 찰흙으로 본을 떠서 석고나 종이로 만들기로 했다. 근데 어깨에 멜 송전탑을 어떻게 구현해낼지 가늠이 되지 않았다. 하루 종일 메고 다녀야하는데 무거워도, 쉽게 부러져도 안되기 때문에 어떤 재질로 만들어야 할지 너무 고민스러웠다.



-2015저항예술제에 참가한 '삼평리 프로젝트팀'



작년과 마찬가지로 생일은 삼평리와 함께했다. 작년엔 도청에서 치킨먹고 다음날에 도자사한테 생일 빵을 맞았는데 올해는 도도에서 종일 탈과 송전탑, 접시꽃을 만들었다. 탈은 쓱싹하고 빚으니 뚝딱하고 나왔고 접시꽃도 철사를 요리조리하니 틀이 만들어졌다. 문제는 송전탑이었다. 처음엔 죽부인 대나무를 구해 만들기로 했는데 부러질 위험도 있고 구하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고추가 자랄 때 지지해주는 고추대로 송전탑을 만들었다. 무게도 가볍고 휘지도 부러지지도 않는다는 장점이 있었다. 민수오빠는 사일 밤낮으로 송전탑을 만들었다. 도와주고 싶었지만 민수오빠가 잘 하길래 마음만 보탰다. 저항예술제 전날 새벽까지 열심히 만들더라. 내가 마음을 보태서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저항예술제가 열리는 성남 하수종말처리장 오리공원에 갔다. 하수종말처리장답게 분위기가 스산했다.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해서 그런지 준비가 조금 덜 되 있었다. 실어온 송전탑을 마저 조립하고 장소를 둘러봤다. 저항예술제 플랑이 입구에 걸려있고 저항하고 있는 지역의 메시지가 담긴 플랑이 쭉 걸려 있었다. 저항예술제스럽단 생각과 삼평리의 이야기를 한다고만 했지 나는 저항예술제에 뭘 저항하러 왔는지에 대한 고민이 없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저항예술제에 있으면서 생각하기로 했다. 생각하길 저항했다는 것에 잠시 뿌듯했다. 우리는 탈을 쓰고 송전탑을 단단히 메고 곳곳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공연 하는 곳에 가서 춤도 추고 퍼포먼스도 보고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하기도 했다. 정말로 우리가 즐기고 앉아있고 돌아다니는 것이 퍼포먼스가 되었다. 탈을 쓰고 다니는 것에 어느 정도 적응되니 술이 땡겼다. 주최측에서 나눠준 대안화폐로 맥주를 사먹기 시작했다. 탈 밑으로 빨대를 넣어 쪽쪽 빨아먹으니 한 캔이 금방 동났다. 그렇게 하루 종일 맥주를 마셨다. 공짜 술이라 좋았고 술을 마시는 것 조차 퍼포먼스라 생각하니 더 좋았다. 하루종일 마셨다. 

 


그래도 가장 기억에 남는 퍼포먼스는 오리공원 입구에 설치된 동상 앞에서 예기플러스 팀이랑 부산 극단에서 걷기 퍼포먼스를 하는 팀이랑 한 퍼포먼스다. 약속된 동작은 하나도 없었다. 그냥 마음이 시키는 대로 몸이 이끄는 대로 퍼포먼스를 하고 합을 맞췄다. 지나가는 사람이 발걸음을 멈춰 짧은 눈길을 주고 다시 떠나도 괜찮았다. 각자가 말하고 싶은 이야기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를 그대로 동상 앞에 가져왔다. 성남시 하수종말처리장 앞 동상이 경상북도 청도군 각북면 삼평1리가 되었다. 걸어가는 할매,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는 할매, 한전 직원들과 싸우는 할매, 꽃을 꺾어주는 할매, 너무 지쳐서 누워있는 할매, 가만히 바라보는 할매. 누군가의 손을 쓰다듬는 할매. 우리는 삼평리 할매가 되었다. 



마지막 공연은 스님한분과 퍼포머 이정훈씨, 예기플러스 팀, 삼평리 프로젝트 팀이 함께 했다. 장소가 좁고 퍼포머가 많아 할 수 있는 게 적었다. 아쉬운 마음에 공연이 끝나고 길바닥에 앉아 남은 저항화폐로 산 맥주를 나눠 마셨다. 1박 2일 저항예술제가 끝났다. 삼평리에서 춤 추기 싫어 삼평리대책위 상황실 일반노조 까지 만들었는데. 내가 사람들 앞에서 삼평리 이야기를 몸짓으로 하다니 놀라웠다. 다시 그때로 돌아가도 춤은 안췄을 것 같지만. 



저항예술제를 끝내고 돌아오는 길에 저항에 대해 생각했다. 나는 무엇에 저항했을까. 송전탑을 주민들 동의 없이 국책사업이란 이름으로 막무가내로 세워버리는 정부에 저항했는가. 무력으로 주민들과 연대자들을 제압한 경찰에게 저항했는가. 나는 퍼포먼스를 하면서 무엇에 저항한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저 삼평리를 알아달라고. 아직 싸우는 사람이 있다고. 아직 기억하는 사람이 있다고. 잊혀지는 것에 저항했다. 우리는 싸움이 가열찬 순간에만 그곳에 사람이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한다. 시간이 지나 눈에 보이는 충돌이 사그라들면 너무 쉽게 잊혀진다. 나 또한 삼평리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대구로 돌아와 생활을 할 때 삼평리를 잠시 잊어버린 적이 있다. 바쁘니까, 내 일이 너무 많으니까, 몸이 멀어졌으니까, 누군간 잊지 않고 있겠지란 생각을 은연중에 하고 있었다. 삼평리 프로젝트 팀을 준비하고 저항예술제에서 퍼포먼스를 하면서 나에게 삼평리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저항예술제 마지막날 맨발로 아스팔트를 걸어다닐 때 그 뜨거운 아스팔트 도로가 생각 났다. 그 열기가 저항의 불씨가 되어 수백명의 연대자와 주민들이 모여 삼평리 송전탑 투쟁했다. 우린 체감온도 50도가 넘는 그 거리에서 춤 추고 노래하고 함께 싸웠다. 누군가는 이미 졌다고 말했지만 아직 지지않았다고 꿋꿋하게 말했었다. 정말 아직 지지않았다. 주민들은 마을복지회관 건립을 막으려고 다시 도로위로 나갔다. 찾아오는 사람 드물고 마을 공동체는 산산조각이 났지만 싸움이 끝나지 않았으니 질 수가 없다. 잊지 않는 사람들이 있는 한 우리의 저항은 계속 될 것이다.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 우리의 투쟁도 계속된다. 삼평리에 평화를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