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0월 13일(일), 오후6시 
2013대구세계에너지총회 개막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전 세계 약100여개국의 국가에서 오는 에너지 전문가들과 CEO들이 
올해는 "내일의 에너지를 위한 오늘의 행동"이라는 거창한 이름하에, 진행됩니다.

대안에너지를 모색한답시고,
결론적으론 자기들의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핵산업을 계속 확장시키는 논의들을 진행했지요.


에너지 총회장 앞에가서, 우리는 당당히 외치고 왔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 그 곳에서 
(이날 뭔가 은혜를 받으셨는지..사회의 정석중에 정석을 보여주신 김현우님의 선창하에)
DOWN DOWN KEPCO! STOP 765! SAVE 밀양 SAVE 청도!
세계행사이기에 구호도 영어로 ^^ ㅎ


개막식이 열리는 13일은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1. 녹색인간 예술활동 가로막아..

세계 에너지 총회장에 녹색인간이 등장하였습니다. 
녹색인간이 발걸음을 떼자 마자, 보안 경비들이 일체히 검정색 우산을 들고 달려오더니
사진과 같이 우산을 펼쳐 녹색인간을 가로 막았습니다.
길을 막지 말라고 했더니 경비는 뻔뻔하게 말합니다. "내가 가는 길이다 피헤서 가라~"

예술활동을 막아서는 부당한 행위에 분노한 인권운동연대 서창호님이 
녹색인간을 보호하고자 정당한 문제제기를 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경비가 서창호의 팔이 자기에게 닿았다며, 112에 폭행으로 신고를 하였고
현행범으로 체포되었습니다. 


서창호님이 부당하게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걸 가만히 두고볼 수 없었던, 많은 시민들과 단체활동가들이
부당 연행 중단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가 있었습니다. 


2. 기자회견



연속으로 두개의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습니다.
4시- 폭력적이고 지속불가능한 박근혜정부의 에너지 정책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박근혜 정부는 폭력적이고 지속불가능한 에너지정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5시-2013 대구세계에너지총회에 대한 청도345kV송전탑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의 입장
누구를 위한 '내일'이고, 어떤 '행동'인가 / 한전과 정부는 폭력을 멈추고, 송전탑 공사를 중단하라.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