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이후의 삼평리...

농성장의 온기는 여전히 따뜻했다.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