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청도345kV 송전탑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제목


삼평리 할매들 농성 강제퇴거․연행, 

경북도청과 경찰을 규탄한다!

일 자

2014년 08월 19일 ()

문 의

집행위원장 변홍철 010-4690-0742
상황실장 이보나 010-4444-1210

 



삼평리 할매들 농성 강제퇴거․연행, 
경북도청과 경찰을 규탄한다!



1. 어제(18일)부터 경북 도청에서 농성중이던 청도 각북면 삼평리 할머니들 3명과 연대 활동가 7명 등 총 10명이 19일 오후 1시경 ‘퇴거 불이행’ 혐의로 전원 경찰에 연행되었다. 이 중 할머니 3명은 연행 과정에서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중이다.   

2. ‘송전탑 공사 중단’과 ‘지중화’를 호소하는 할머니들에게, 어제 오전 김관용 도지사는 “주민들의 억울함이 줄어들도록 중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할머니들은 그 약속만 믿고 애가 타는 마음을 눌러가며 대화가 진전되기를 기다리고 있던 중이었다. 그런 할머니들을 경찰력을 동원해 강제로 끌어내어 연행한 것은 참으로 비열하고 무책임한 태도이다. 또한 주민이 처한 갈등과 고통을 중재와 행정력으로서 해결하지 못하는 경북도의 무능력을 스스로 드러낸 것에 다름 아니다.   

3. 삼평리 할머니들은 공사현장 앞에서, 그리고 레미콘 트럭 앞에서, 이미 수없이 한전과 경찰에 끌려나오고 고착당해왔다. 여경들에게 폭행을 당해 부상당하고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되기를 수없이 거듭해왔다. 그런 폭력에 떠밀려 더 이상 갈 곳이 없어진 할머니들이 마지막으로 호소할 곳을 찾아 도청을 찾은 것이다. 이런 할머니들을 강제로 끌어낸 것은 경북도의 최고행정기관으로서 할 일이 아닐 뿐만 아니라, 너무도 가혹하고 야만적인 조치다.

4. 또 경찰은 지난 7월 21일 이후 한 달 동안 삼평리 현장에서 할머니들과 연행자들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하고 인권을 침해해 왔다. 그런데 또다시 오늘 경북도청에서 할머니들까지도 전원 연행함으로써, 경찰이 주민의 삶과 약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데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음을 스스로 폭로했다.   

5. 할머니들의 억울한 가슴에 비수를 꽂고 짓밟은 경북도청과 경찰, 이 땅의 공권력을 강력히 규탄한다. 김관용 도지사와 경북도청은 강제 퇴거 조치로 할머니들의 삶을 또 한번 짓밟았다. 이에 대해 사과하고, 중재를 위해 노력하겠다던 도지사의 약속을 이행하라! 또 그동안 한전의 용역 노릇만 하던 경찰은 오늘 또 다시 할머니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혔다. 그간의 과잉대응, 인권침해 등 경찰의 위법행위에 대해 우리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6. 한전은 이러한 참담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공사 중단은 불가능하다, 지중화는 불가능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삼평리 작은 마을은 할머니들 표현대로 “지옥이 따로 없는” 상황이었다. 이번 경북도청 농성에서도 알 수 있듯이, 당장이라도 공사 중단을 전제로 한 대화 노력이 없다면 할머니들은 또 어떤 결심을 할지 모르는 극단적인 상황이다. 

7. 한전에 엄중히 경고한다. 우리 대책위와 연대 시민들은 할머니들의 뜻에 따라 농성을 완강히 계속할 것이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공사를 막기 위한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이후 모든 사태는 대화와 양보를 거부한 채, 공사 강행만을 고집하는 한전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기억하라.        

8. 정치권과 종교계, 그리고 시민사회에 호소합니다. 할머니들의 호소와 절규에 귀를 기울여 주십시오. 일시적으로라도 공사를 중단시키고 합리적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중재에 적극 나서주십시오. 사태가 더 이상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한 사회적 노력을 기울여 주십시오. 


2014년 8월 19일
청도 345kV 송전탑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긴급 논평] 

삼평리 할머니들, 
“도청에서 쫓겨나면 어디로 갑니꺼? 도지사님, 제발 도와주이소!” 
경북도청은 할머니들 강제 퇴거 시도를 즉각 중지하고, 
중재에 최선을 다하라!


1. 어제(18일)부터 경북 도청에서 농성중인 청도 각북면 삼평리 할머니들을 경찰력을 동원해 끌어내려고 하고 있다. 19일 낮 12시 45분 현재, 할머니들이 농성중인 도청 1층 회의실 입구와 주변에 ‘여기대’ 등 경찰기동대를 배치하여 곧 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2. ‘송전탑 공사 중단’과 ‘지중화’를 호소하는 할머니들에게, 어제 오전 김관용 도지사는 “주민들의 억울함이 줄어들도록 중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래 놓고 이렇게 할머니들을 경찰력을 동원해 강제로 끌어내겠다는 것은 이중적이고 기만적인 태도다. 

3. 삼평리 할머니들은 공사현장 앞에서, 그리고 레미콘 트럭 앞에서, 이미 수없이 한전과 경찰에 끌려나오고 고착당해왔다. 여경들에게 폭행을 당해 부상당하고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되기를 수없이 거듭해왔다. 그런 폭력에 떠밀려 더 이상 갈 곳이 없어진 할머니들이 마지막으로 호소할 곳을 찾아 도청을 찾은 것이다. 이런 할머니들을 강제로 끌어내는 것은 경북도의 최고행정기관으로서 할 일이 아닐 뿐만 아니라, 너무도 가혹하고 야만적인 조치다.

4. 경북도는 할머니들 강제 퇴거 시도를 즉각 중지하라! 앞으로 벌어질 모든 불상사에 대한 책임은 김관용 도지사와 경북도청에 있음을 명심하라!   


2014년 8월 19일 
청도 345kV 송전탑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도 삼평리 농성일지 
7월 9일 밤 ~ 10일 아침 

지난 밤 9시를 조금 넘긴 시간에 들어온 삼평리는 시원했다. 
도시의 눅눅한 공기와 달리 시원한 들바람이 부는 청도 삼평리는 
역시 사람 살기 좋은 고장이란 것이 헛말이 아님을 알게 된다.
("이런 곳에 송전탑이 웬말이냐!"가 절로 터져나온다.)

땀 서말의 고단한 여름 농삿일로 피곤도 할 것인데, 
지각생 농성장 당번을 기다려주는 
배성우 조합장, 춘화 아줌마, 이은주 부녀회장, 빈기수 형님, 언제나 반가운 얼굴들이다. 

온라인 회의 진행하러 허겁지겁 달려오기에 급급해 빈손으로 당도한 늦은 당번에게 
시원한 맥주부터 권하는 인심이라니, 이곳이 바로 청도 삼평리다...ㅎㅎ

고단한 농삿일 준비하셔야 하니 일찍 들어가 주무시라 권하고, 
거의 12시 가까이까지 공대위 온라인 회의 진행하고는 농성장에 들어가 곧바로 뻗었다.

그날 낮엔 낙동강 조사차 그 무더운 날을 돌아다닌다고 몸이 무척 고단했던 모양이다.
 불고 끄지 않고 그대로 잠들어 일어나니 새벽 5시경. 

언제 오셨는지 배성우 조합장이 불도 끄고, 단도리를 하고 들일을 나가셨다고 6시경 만나 이야기를 들려주신다. 

그렇게 10일날 삼평리의 아침은 밝았다. 이른 아침 고요한 삼평리는 참 평화로웠다. 
곧 저 철탑 24, 25호 사이로 아침해가 떠오르리라. 그런 생각을 하니 더욱 재수 없어진다.
저놈의 철탑이! ... 우리산하에 대못박기 송전탑 몰아내자! 속으로 되내이며 주변을 둘러보니, 
오! 너무도 반갑게도 온통 연대의 현수막 물결이다. 

하나 하나 돌아보며 삼평리에 촘촘히 박힌 연대의 그물을 새삼 확인한다. 
"전기보다 사람이 먼저다!", "생활권 짓밟는 송전탑은 필요없다" 

주민들의 삶의 뿌리를 훼손하며 삼평리에 박히는 송전철탑, 이곳 삼평리 땅에 서서 보면, 
그것들이 왜 서면 안되는 그 이유를 명확히 알 수 있다. 

그렇다. 대안은 얼마든지 있다. 지중화 도시에서는 잘도 한다. 왜 시골은 안 되냐고 이 빌어먹을 놈들아! 

지난 40일간의 전문가협의체 활동도 파행으로 치달으며 끝이 났다. 이제 국회로 공이 넘어갔다. 

자 대한민국 국회를 믿을 수 없지만, 그래도 한번 믿어볼란다. 
부디 밀양과 청도 할매들 더이상 거리로 내몰지 말기를 ~~ 
그들은 이 평화로운 땅에서 이 대지와 이웃 주민들과 벗하며 여생을 누릴 자격이 있다. 
그 권리를 국가가 박탈하지 않기를 빌어본다. 아니 경고한다. 제발 국민을 위하는 국회가 되기를 지켜본다. 

삼평리에 평화를! 7월 10일 아침 

이상,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이었습니다. ..ㅎㅎ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보나 2013.07.10 1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국장님~ 수고많으셨습니다. 후기가 멋지군요, 역쉬 ㅋㅋㅋ

최근 도심 전력수급을 이유로 한국전력이 청도, 밀양 등지에 
송전탑 공사를 강행하는 데 대해 

대구 시민들이 송전탑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시민문화제를 열었다.
대도시의 편안한 생활을 위해 시골주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할 수 없다는 취지다.

▲15일 오후 6시 대구 동성로 한일극장 앞에서 열린 'NO 핵발전 NO 송전탑 NO 할매들의 눈물' 시민문화제를 마친 참가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청도345kv송전탑반대공동대책위(청도송전탑대책위)는 15일 오후 6시 대구 동성로 한일극장 앞에서
 'NO 핵발전, NO 송전탑 NO 할매들의 눈물' 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문화제에는 청도, 밀양 주민, 대구 시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경북 청도군 각북면 삼평1리의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며 5년간 싸움을 벌이고 있는
빈기수 청도송전탑대책위 공동대표는  "삼평리에서 농사짓고 있는 농부"라며 "
우리 땅과 생존을 위해 시골 할매들이 벌이고 있는 싸움에 대구 시민들이 함께 나서 주셔서 고맙다"
라며 문화제 시작을 알렸다.

문화제 첫 공연자로 나선 가수 도노반은 신명나는 노래와 더불어 "여기 있는 사람들도,
나도 이 무더운 날 도심에 나서고 싶지 않다.
하지만 뙤약볕에서 땀과 눈물을 흘려가며 싸워온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대구시민들은 들어달라"고
말해 큰 호응을 받았다.

밀양과 청도 주민들의 송전탑 반대 싸움을 보며 용기를 얻었다는 경북 울진군 신화리의 장헌달 씨는 "
한전은 우리 마을을 지나치는 345kv 송전선로 정비사업을 중단하고 송전선로 지중화해야 한다.
주민들이 동의한 적도 없는데 울진군수는 송전선로 정비사업을 승인했다고 한다"며 "
주민들의 요구를 무시하는 정부와 한전은 지금이라도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울진군 신화리는 신울진핵발전소 1, 2호기가 건설되면서 이미 765kv 송전탑이 11기나 건설됐다.
주민들은 전자파의 위협과 코로나 현상으로 심각한 불면증과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
 밀양과 청도 주민들의 투쟁으로 송전탑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이미 송전탑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었던 것.

'바람꽃'의 노래 공연과 청도 삼평리 주민들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청도주민들과 밀양주민들의 중창 공연이 펼쳐지며 문화제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됐다.

삼평리 주민 이은주씨는
"할매들은 자신들이 평생을 살아온 이 땅을 후손에게 깨끗하게 물려주기 위해
송전탑 반대 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핵발전소와 송전탑 문제는 시골주민들 뿐만 아니라
대구시민들이 함께 나서야 하는 싸움"이라고 호소했다.

가수 임정득씨의 노래에 참가자들이 어우러진 춤사위로 문화제는 마무리됐다.
청도송전탑대책위는 행사장 주변에 부스를 설치하고 사진전과 모금운동을 펼치며
대구 시민에게 대구 전력수요를 핑계로 한 송전탑 공사의 부당함을 알렸다.
대구는 2011년 기준으로 전력 자급률이 1.3%에 불과하다.

한편, 지난달 20일부터 송전탑 건설공사 강행으로 한국전력과 주민들이 충돌을 빚던 밀양은
한전과 밀양 765kv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가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중재로
밀양 송전탑 관련 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가협의체 구성에 합의하며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한전은 협의체 활동 시한인 40일 동안 공사를 중단하며
이 기간 협의체는 주민들이 요구한 우회 송전 가능여부를 우선 검토하고,
밀양구간 지중화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청도 삼평리마을의 빈기수씨
▲가수 도노반
▲시민문화제 참가자들
▲문화제의 한 참가자가 자전거 발전으로 무대 조명에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밀양 주민들도 문화제에 참석했다.
▲청도 삼평리마을 주민 이은주씨가 송전탑 건설반대에 대구시민들이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밀양 상동면 주민 김영자씨도 대구시민에게 송전탑 건설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삼평리마을의 송전탑을 둘러싼 이야기를 연극으로 펼치고 있다.
▲바람꽃의 노래 공연에 맞춰 율동을 하고 있는 대학생들.
▲가수 임정득씨의 공연에 문화제 참가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추고 있다.
▲공연에 박수를 보내고 있는 참가자들
▲청도 삼평리 주민들.
▲이날 문화제 사회를 맡은 대구환경운동연합의 이보나 활동가
▲바람꽃의 노래 공연.
▲촛불을 들고 문화제를 지켜보는 시민
▲가수 임정득씨.
▲흥에 겨운 참가자들

 

천용길 기자 droadb@newsmin.co.kr



Posted by 이보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